본문 바로가기
맛집 찾기

(맛집) 진해 동부회센타, 킹크랩 그리고 가성비 횟집

by 소소 소화제를 소환하라 2019. 12. 27.

12월이 다 지나가고 있죠.

저희 부서에서도 

올 해 마지막 송년회를 했어요.

근처 진해에 유명한 횟집이 있다고 해서 갔는데요.

횟집이아니라 회센터 였습니다.

한 건물이 횟집이었어요.

 

진해 동부 회센타라고 이미 유명해서

예약을 하거나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더라구요.

저희는 미리 예약해놔서 문제없었어요.

일찍오니 아직 빈자리가 드문드문 보입니다.

(나중에는 자리가 없었어요.)

 

모듬회가 말도 안되게 싸요?

소 1만원, 중 2만원, 대 3만원???!!!

이게 무슨 가격인지?? 나중에 포장을 해볼려고 합니다.

 


 

반찬은 정말 아무것도 없어요.

그냥 간장, 된장, 초장 끝입니다.

간소하죠. 그러니 싸겠죠??

먼저 시켰던 킹크랩이 나왔어요.

3.5 kg 짜리입니다. 1 kg에 6.5 만이었어요.

(시세에 따라 변동된다고 합니다.)

 

킹크랩은 처음 먹어봤는데

크기가 정말 크네요.

게딱지가 무슨....괴물 같았네요.

안에 내장도 많아서 기대가 됩니다.

 

 

다리에 살이 너무너무 많아요.

일반 대게 3배 정도 되어 보였어요.

게살 빼먹으라고 주는 포크로는

살이 잘 안 파지더라고요.

우여곡절 끝에

게살을 파내고 그위에 게 내장을 올렸습니다.

맛나요!! 정말!!

게을 마구마구 눈치 안보고 먹게되네요.

 

몸통 살 한 부분을 집어 들고

살을 한 번 파보겠습니다.

 

밑접시가 거의 다 채워 질만큼 나오네요. ㅎㄷㄷ

너무 많다보니 12 명이서 2 마리를 시켰는데

다 먹지를 못하네요.

(물론 회도 많이 시켰어요.)

 

밥을 시켜서 남은 게살들을 

쉐킥쉐킥 비벼줍니다.

 

 

게딱지밥 완성!!!!

보기 아주 좋네요 :)

 

밥보다 게살이 더 많아요 ㅎㅎ

게살 풍년입니다.

 

킹크랩을 대게와 비교하자면

맛은 대게가 나아요.

대게가 더 살이 달콤하고 부드러웠다면,

킹크랩은 그냥 게살이 깡패입니다.

너무 많아요.

예전에 대게 먹으로 동해안에 강구항까지 

갔었는데 근처 진해에서 먹어도 되겠어요.

 

게는 이쯤에서 정리하고 다음은 회 설명 들어갑니다.

 

방어철이니 당연히 방어를 시켰습니다.

대방어 한접시를 시켰습니다만,

또 실망스런 회가 나오네요.

식감은 좋은 부위이나 기름기가 없는 부위들로만

나와서 맛이 없어요....네, 방어는 패스하겠습니다.

 

쥐치회 입니다.

쥐치는 그냥 씹어도 회자체에

달콤한 맛이 있는 고급어종이예요.

그런데 전 쥐치를 잘 시키지 않아요.

왜냐?

그런 쥐치를 만나기가 쉽지 않아요.

열에 아홉은 아무맛도 없는 쥐치가 나오더군요.

여기도 그랬습니다.

네, 쥐치는 거릅니다.

다음...

 

볼락회입니다.

볼락은 구이로 많이 먹었는데

회가 있어서 시켜봤습니다.

그런데 맛납니다.

오히려 볼락회가 단맛이 나는게

쥐치보다 낫네요.

 

사진이 빠졌는데

이후에 줄돔도 시켰어요.

회는 줄돔이 가장 맛있어요.

식감 굿!! 단맛 굿!! 

회라면 그정도는 되어야 하겠죠.

여러분 줄돔 시켜드세요!!

생새우입니다.

꽃새우가 아니라 아쉽지만,

한번 맛볼려고 시켜보았습니다.

생각보단 힘이 없네요.

맛은 생각했던 새우의 단맛이 안났어요.

네, 생새우도 패스할께요.

 

새우구이입니다.

새우구이를 할 때 항상 밑에 소금을 깔자나요.

이건 소금의 녹는점이 높아 새우가 

용기에 잘 안달라 붙고

열기가 골고루 전달되어 잘 익는다고 하네요.

거기에 다가 염분으로 인하여 간도 되고요.

 

머리에 있는 미소까지 잘 까서 먹어봅니다.

네, 맛있어요.

새우는 구이를 해먹읍시다.

통통한 살에 간이 적절하고 

새우의 미소까지 궁합이 좋네요.

 

마지막으로 석화도 시켰어요.

겨울철에 석화가 유명하죠.

위에 초장을 얹힌 후, 

살도 탱글하고 약간 단맛이 부족하지만

괜찮았습니다.

 

회식 때 너무 만족스럽게 먹어서

집에 있을 와이프를 위해

모듬회 대자를 포장해서 가져갔습니다.

 

모듬회 대 3만원, 초장세트 1천원.

큰거 1개, 작은 거 1개 총 2개를 싸주시더라고요.

4가지 정도되는 회가 있는 것 같았어요.

걱정과는 달리 양이 정말 많았습니다.

시중의 대자라고 하기는 조금 부족하지만

중자 만큼의 양은 충분하고도 남았어요.

 

회 빛깔도 좋았습니다.

뱃살도 챙겨주시고

나름 맛있는 부위도 골고루

섞어서 주시니 기분이 좋더라고요.

집에서 기다리다

개봉한 순간 와이프도 너무 흡족해서

다음 번에도 꼭 포장해서

지인들과 다같이 먹고 싶다고

칭찬을 계속했습니다.

 

집 주위에도 싼 횟집들이 많이 있었지만

이렇게 회만 중점으로 해서

싸게 파는 곳은 처음이었어요.

반찬은 필요없고

회만 많이 맛있게 드시고 싶다고 하시는 분들에게는

적극 추천합니다.

진해 동부 회센타!!! 

곧 또 이용할 것 같아요 :)

댓글0